세계의정상에베레스트를정복하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짱깨 조회 5회 작성일 2021-07-25 07:08:40 댓글 0

본문

에베레스트 등정을 위한 완벽한 실행 계획

안녕하세요, 모험가 여러분! 심장을 고동치게 만들만한 새로운 활동을 찾고 계신가요? 에베레스트 산 등반 여행을 계획하세요! 하지만 짐을 챙기기 전에,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등반 여행 계획을 세우는 데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정확히 알아봅시다. 높이 8,848m의 이 암석 정상에는, 대비하지 않았을 경우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는 많은 위험과 도전이 도사리고 있습니다.



좋아할 만한 다른 영상:





타임스탬프:



에베레스트 등반의 적기는? 0:31

산소 농도 1:30

짐 싸기 팁 2:27

마늘을 잊지 마세요. 3:17

중국 쪽 아니면 네팔 쪽? 3:54

등반할 시간! 4:55

터프하게 굴지 마세요. 산소마스크를 쓰세요. 6:44

에베레스트 정상에 머물 수 있는 시간 7:06



음악 에피데믹 사운드 / Epidemic Sound https://www.epidemicsound.com/



요약:



- 에베레스트 산을 오르는 사람들은 보통 5월 중순과 11월 사이, 소위 "등정 적기"에 등반을 계획합니다.



- 에베레스트 산의 정상은 세계 어느 산보다 높습니다. 그러니까 해수면 위의 높이로 볼 때, 지구 상에서 이보다 높은 것은 없습니다.



- 8,848m의 고도에서는, 숨을 쉴 때마다 해수면에서의 3분의 1 정도의 산소만 공급받게 됩니다.



- 선글라스, 또한 밝은 햇빛으로부터 눈을 보호합니다. 하얀 눈을 반사하는 빛은 믿기 힘들 정도로 눈부시기 때문에 스노우 선글라스를 챙기는 것이 좋습니다.



- 피부 보습제. 피부와 입술에 다 바릅니다. 산의 기후가 건조하고 쌀쌀하기 때문에 피부는 건조해지고 틀 가능성이 높습니다.



- 마늘이 들어간 것을 가져가세요. 왜냐하면 마늘 성분이 높은 고도에 적응하는 데 도움이 되는데, 피를 더 묽게 하는 작용 때문입니다.



- 에베레스트 산은 중국과 네팔 국경의 티벳에 위치해 있습니다. 베이스캠프에 도착하기 전에, 티벳으로 비행기를 타고 와서 라싸와 시가체에서 시간을 보낼 수 있습니다.



- 단체 등반을 하는 많은 그룹들이 있는데, 이들은 일반적으로 정해진 다양한 경로를 방문합니다.



- 가장 먼저 도착하게 될 캠프 중 하나는 약 5,944m 지점에 있습니다. 아마도 여러분의 몸이 새로운 기후와 고도에 적응하도록 여기서 하룻밤을 보낼 것입니다.



- 산 정상에 가까워질수록, 날씨는 더욱 더 중요해집니다. 가장 안전하고 성공적인 정상 등반을 위해서는 5일 동안 맑은 하늘과 최소한의 바람이 필요합니다.



- 일단 세 번째 캠프에 도착하게 되면, 공기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희박해짐에 따라 산소마스크를 쓰기 시작해야 할 것입니다.



- 일단 정상에 도달하면, 여러분은 해발 고도 8,848m에 서 있는 것입니다! 믿을 수가 없을 거예요! 이 지점에서 사람들은 놀라운 성취감을 느끼고 진정으로 세계 정상에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습니다… 딱 30분 동안 말이지요.
-----------------------------------------------------------------------------------------------
우리 체널글을 구독하세요~~~

5분 Tricks: goo.gl/6eHzqB

5MC 여성편: goo.gl/cREy5K

5MC 어린이편: goo.gl/LLDVtq

7초 수수께끼: goo.gl/8uVu6B

속닥속닥: goo.gl/TzqL93


밝은 면 Bright Side Korea 공식 한국어 채널입니다~~~

목숨 건 K2 스키 하강 도전! 등반 사망률 27%, 무시무시한 히말라야 K2를 혼자 등정한 후, 정상에서 스키로 풀코스 하강. 기술적으로 불가능하다는 K2 꼭대기 산악스키 영상

# 익스트림 스프츠, 산악스키의 역사적인 도전! 히말라야 K2를 등정한 후, 정상에서 스키로 풀코스 하강하는 영상. 이 익스트림 스키의 도전은 성공했을까?
모든 익스트림 스포츠 중에 가장 사망률이 높은 종목은 프리솔로 클라이밍과 윙슈트라고 합니다.
그러나, 목표 대상을 하나로만 국한시킨다면, 최고의 사망률은 K2 산악등반이 될 것입니다. 높이 8,610m로 전세계에서 2번째로 높은 K2는 사망률이 26.5%에 달하는 매우 위험한 산입니다. 통계에 의하면 K2 정상에 오른 사람 4명중 1명 이상이 사망하는 가장 치명적인 히말라야의 피크입니다.
에베레스트의 사망률은 3.9% 로 K2가 약 7배 정도 많습니다. 지금까지 에베레스트를 정복한 등반가들은 5,656명 (2018년 기준)이지만, 야만적인 산이라는 별명을 지닌 K2 등반에 성공한 사람은 전세계 367명에 불과하며, 그 등반가들 4명중 1명은 하산하다가 사망했습니다.
전세계 산악등반가들은 유독 치명적인 사망률을 보이고 있는 K2와 안나푸르나에 등반하기를 가장 꺼려한다고 합니다.
2008년에는 K2에 정복한 한국인 5명중 3명이 세락(빙벽)붕괴와 추락으로 사망했습니다.

이렇게 치명적인 산 K2를 정복하고 스키로 내려오는 계획이 2018년 폴란드인 산악스키어에 의해 수립됩니다. 악마같은 절벽과 빙벽이 산재해 있는 K2를 스키로 하산하는 황당한 시도는 과거에도 있었습니다.
지금까지 5명의 유명한 산악등반가이자 프로스키어들이 실제 그 시도를 했었습니다.
하지만 그중 2명은 2009년(Michele Fait)과 2010년 (Fredrik Erisson)에 추락사하고, 3명은 중도 포기했습니다.
미국인 프로 산악스키어 데이브 왓슨는 2009년 K2 도전하다 불가능함을 깨닫고 포기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K2에서 스키로 하강하다 미끄러지면 곧바로 죽음이며, 아무도 그사람의 몸을 찾지 못할 것이라고 하며 K2 스키 계획의 무모함을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세계 익스트림스키 챔피언 크리스 데벤포트도 K2 스키를 계획했지만 산악을 시뮬레이션 해본 후, 포기하고 K2를 스키로 내려온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고 단정지었습니다.
그밖의 많은 스키 전문가들과 전문 산악등반가들은 K2 정상에서 스키를 타고 하강한다는 것은 기술적으로 불가능하다고 할 정도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폴란드에서 온 30세의 안드제이 바르기엘, 세계 최초로 히말라야 K2 스키 등정을 시도하려고 합니다.
모두가 무모한 도전이라고 하는 K2를 정상에서 베이스캠프까지 스키로 풀코스 하강하는 그의 계획이 성공할까요? 아니면 다른 K2 등정 다큐멘터리 주인공들처럼 역사 속에 사라지는 인물이 될까요.

K2가 전세계 8천미터급 최고 높이의 어떤 고봉보다도 위험한 이유는 많습니다.
파키스탄 히말라야 산맥에 위치한 이 산의 기온은 세계최고봉 에베레스트보다 훨씬 춥습니다. 날씨는 히말라야 어떤 산보다 변덕이 심해서 예측도 어렵다고 합니다.
그리고 산세는 매우 가파릅니다. 보틀넥이라 불리우는 구간은 K2 정상을 정복하기 위해 반드시 지나야 하는데, 수백m의 그 지옥 구간은 경사도가 80도여서 거의 절벽에 가깝습니다.
매우 좁고 급한 경사로 구성된 보틀넥 구간에 있는 악명높은 세락(급경사 부분에 매달린 울퉁불퉁한 얼음덩어리 빙벽, 눈처마라고도 한다.)은 러시안룰렛처럼 예측할 수 없는 붕괴로
운이 없는 많은 등반가들을 사망하게 합니다.
K2는 살인적인 강풍(눈폭풍)으로 악명 높은 산이기도 합니다.
유명한 스키 산악인 Davo Karnicar는 스키를 짊어매고 K2 정상까지는 도달했으나, 스키로 하산 중에 강풍에 스키가 날려 맨몸으로 하산하다 죽음 직전까지 간 상태에서 구출되기도 했습니다.
K2의 강풍은 캠프에 설치해 둔 텐트를 모두 날려버려서, 오랜기간 등반을 준비했던 산악인들의 K2 등정을 초반에 포기하게 하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그만큼 신들이 허락해 주지 않는 산이라고 합니다.
K2는 이러한 위험요소들이 히말라야의 그 어떤 산들보다 많이 존재합니다.

안드제이 바르기엘은 동생과 함께, 목숨을 건 이 도전에 나서며, 만반의 준비를 합니다. 그것도 보조산소 없이, 무산소로 등반할 계획입니다.
8,000m 이상의 고지대는 성층권 진입 구역이어서 산소의 비율이 매우 낮습니다.
산소가 희박한 지역을 고노동으로 오르게 되면, 폐와 뇌에 물이 차오르며, 고통스럽게 죽어가는 고산병에 걸려 급작스럽게 사망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8,000m 지역부터 데스존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동생은 고성능 드론을 준비해서, 형이 스키로 내려올때, 전방에 존재하는 크레바스와 절벽 낭떠러지, 급경사, 충돌 위험이 있는 바위나 위험물, 빙판 상태와 눈사태 정보를 미리 보고 안내해 주는 역할을 합니다.
원래 산악가이고도 한 안드제이 바르기엘은 운좋게 좋은 날씨를 고른 덕분에 목표한대로 K2 등정에 성공합니다. 등정을 시작한지 7일만입니다.

지금부터는 찐 목숨을 건 하강을 시도해야 합니다. 그냥 내려가는 산악인들도 4명 중 1명은 복불복으로 죽는 산이라는 것은 그도 잘 알고 있습니다.
내려오는 도중, 올라오는 산악인들을 만납니다. 저 사람들 중, 한두명은 곧 사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스키가 미끄러져 내려오는 도중에 치명적인 눈사태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이 구간만 지나면, 사람들이 오르지 않는 먼 루트로만 하강해야 합니다.
절벽과 암벽지대도 지날 수 없습니다. 오로지 눈으로 덮여있는 지역만을 골라 타야 하므로, 그가 하산하는 길은 새로운 코스들입니다.
무산소로 오른 까닭에, 그의 거친 호흡 상태가 위험해 보입니다.
구름과 안개구간을 통과해야 합니다. 이때는 드론도 도움을 줄 수 없습니다. 시야가 확보되지 않기에 순전히 본인의 동물적인 감각으로 아주 조심스럽게 내려가야 합니다.
군데군데 살얼음 빙판으로 되어있는 매우 위험한 급경사 슬로프, 미끄러지면 죽음입니다. 더불어서 스키가 떨어져 나가지 않게 조심해야 합니다.
내려가다 크레바스를 만나 빠지게 되면 모든 것은 끝이 납니다. 조심해야할 것이 너무 많은 그의 머리는 온통 예민한과 긴장으로 가득차 있습니다.
이제, 불가능하다는 절벽 능선 구간을 지나야 합니다. 이 좁은 칼능선을 어떻게 통과할까요?

결국 그는 스키로 7시간만에, K2의 살인적인 악조건을 무릅쓰고, 정상부터 베이스캠프까지 풀코스로 하강하는데 성공합니다.
그는 당시 성공했다는 희열보다, 살았다는 안도감이 훨씬 더 컸다고 합니다.
그의 K2 스키 하강의 성공 소식은 전세계 뉴스로 타진되었고, 그는 산악등반계와 스키스포츠게에 엄청난 업적을 남깁니다. 크리스 데벤포트도 안드제이 바르기엘의 성공소식을 듣고 믿지 못할 만큼 놀라워했으며, 불가능한 것을 해냈다고 감탄했습니다.
그는 보조산소도 없이 지구 위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산 꼭대기의 성층권으로 올라가서, 스키로 내려온 인물이 되었습니다.

그는 로프없이 1000m절벽 엘캐피탄을 맨손으로 오른 알렉스 호놀드처럼 인간의 자연도전에 성과를 이루어낸 인물이 됩니다.
그는 불가능한 일을 해낸 업적을 인정받아 2019년 내셔날지오그래픽 올해의 모험가상 수상을 수상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내년, 에베레스트에서 풀코스 스키 활강을 계획하고 있다고 합니다.
목숨을 건 무모한 도전처럼 보이지만, 극소수의 사람들만 해내는 이 극한의 도전들은, 인간의 한계를 극복하며 인류 역사를 써갔던 개척자들의 명장면이 될 것입니다.

김홍빈 - 열손가락의 눈물(GasherbrumⅠ)

2019년 7월 7일 가셔브룸1(8068m) 등정
GasherbrumⅠ

... 

#세계의정상에베레스트를정복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5,600건 38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grp.or.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